• 주요뉴스
  • 09월 24일 (월)
    서울
    22.0℃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포
    울릉도/독도
    백령도
    흑산도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유엔총회 참석과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3박5일의 뉴욕 순방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유엔본부가 있는 미국 뉴욕을 방문하기 위해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전용기편으로 출국했다. 문 대통령의 방미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워싱턴D.C.를 찾았던 지난 5월 이후 4개월 만이다. 뉴욕 방문은 지난해 9월 유엔총회 참석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지난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체결한 평양공동선언의 취지와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비공개 메시지도 전달할 예정이다. 26일에는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국제사회에 평양선언 내용을 설명하고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차 23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
    "(65년 전 정전협정 체결 당시 ‘그 해 내’에 하기로 했던) 전쟁을 종식한다는 정치적 선언(종전선언)을 먼저 하고, 그것을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평화협상의 출발점으로 삼아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때 평화협정을 체결함과 동시에 북·미관계를 정상화한다."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국민보고 기자회견에서 밝힌 종전선언과 비핵화, 평화협정 체결의 로드맵이다. 이 로드맵은 "이번에 남북간 체결한 군사협정이 사실상의 ‘종전선언’이라는 얘기가 나오는데 북·미간 (핵 문제를 두고) 적대관계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우리끼리만 군사적 긴장을 완하하는 게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지금까지 북핵 문제를 다룰 때 일반적으로 비핵화로 가는 과정은 ‘선(先) 비핵화, 후(後) 군사적 긴장 완화(군비통제)’로 이해됐다. 핵 위협이 상존하는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부터 먼저 완화할 수 없다는 것이다. 문재인정부에서는 이 논리를 뒤집었다....
    지난 20일까지 2박3일간 북한 평양과 백두산에서 펼쳐진 남북정상회담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가의 패션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이 들고 다녔던 가방과 착용했던 시계 등 제품은 크게 티가 나지는 않았지만 일부 제품은 명품인 것으로 확인됐다.‘시계광’으로 소문난 김 위원장은 회담 이튿날인 지난 19일 오전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날 때 왼쪽 손목에 시계를 차고 나왔다. 사진과 영상 등을 통해 보면 스위스 명품 시계인 파텍필립사 제품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판문점 정상회담을 포함해 평소 스위스 모바도 시계를 애용했는데 이번 기간에는 다른 시계를 찬 것이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도 일정마다 시계를 차고 있었다. 김 부부장은 스위스 명품 시계인 롤렉스사의 오이스터 퍼페추얼 시계인 것으로 보인다. 다른 의견도 있다. 2016년 일본 아사히신문은 김 위원장이 당 간부들에게 스위스제 고급 시계를 선물했다며 사진을 공개한 바 있...
    한미정상회담과 유엔총회 참석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뉴욕행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비롯해 미국과 칠레, 스페인 정상과 만나 회담을 갖는다.특히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갖는 한미정상회담에서는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보여 회담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우리는 함께해야 힘이 나는 민족"이라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남긴 추석 인사말에서 "평양회담을 통해 전쟁의 걱정을 덜었고 남과 북이 더 자주 만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문 대통령은 "그동안 한반도에 뜬 보름달은 완전히 채워지지 못했다"며 "그리워도 만날 수 없는 가족이 있었고 주변에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분들도 많았다"고 적었다.그러면서 "올해 추석에는 적어도 우리가 더 행복해질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문 대통령은 "저는 이번 추석 기간 유엔총회에 참석해 전쟁 없는 한반도의 시작을 세계에 알리고 우리의 평화가 튼튼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의논하겠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추석을 국민과 함께 보내지 못하지만, 우리 겨레의 평화와 번영을 키우는 시간이 되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이어 "한가위처럼 풍요롭고 서로 아낌없이 나눌 수 있는 날이 ...
    드림위즈 뉴스 및 유관 서비스 내의 기사 선별 및 표시는 인위적 개입없이 컴퓨터 프로그램에 의해 자동으로 결정됩니다.
    표시된 시간 또는 날짜는 드림위즈 뉴스에 기사가 추가되었거나 업데이트된 때를 나타냅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인보
    고객센터|이용약관|법적고지|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스팸방지정책|뉴스이용안내|이메일 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