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의 중형 세단 '쏘나타'가 8세대 모델로 새로 태어났다.

현대차는 21일 오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의 신자발표회를 진행했다.

지난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 만에 새로 탄생한 신형 쏘나타는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적용해 혁신적인 디자인의 스포티 중형 세단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각종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신규 엔진 및 플랫폼 등으로 차량 상품성을 대폭 개선했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지금까지 '쏘나타' 브랜드가 세운 누적 판매 대수는 154만 대로 쏘나타는 말 그대로 우리 시대를 상징하는 모델이다"며 "'쏘나타'의 새 모델을 출시하기에 앞서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패밀리 세단'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고객의 삶을 혁신적으로 바꿀 수 있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환골탈태 수준의 변화를 완성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특히,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택시 모델을 출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광국 부사장은 "신형 쏘나타는 사전 계약 5일 만에 1만2323대를 기록,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며 "기대 이상의 혁신 변화와 합리적인 가격으로 2030세대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형 쏘나타는 택시 모델을 출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택시를 제외하고도 올해 국내 시장에서 7만 대 이상의 판매를 달성,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중심의 시장 트렌드 속에 위축된 세단 시장에서 과거 명성을 회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의 경우 스마트 2346만 원, 프리미엄 2592만 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 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 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 원 LPI 2.0 모델(렌터카)이 스타일 2140만 원, 스마트 2350만 원 LPI 2.0 모델(장애인용)이 모던 2558만~2593만 원, 프리미엄 2819만~2850만 원, 인스퍼레이션 3139만~3170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