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의 중형 세단 '쏘나타'가 지난 2014년 3월 7세대 모델 출시 이후 5년 만에 새로 태어났다.

현대자동차가 21일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신형 쏘나타의 신차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부터 정식 판매에 돌입한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신규 엔진 및 플랫폼 등이 적용됐다.

특히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현대차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트니스를 기반으로 비율과 구조, 스타일링(선, 면, 색상, 재질), 기술 등 4가지 요소의 조화를 디자인에 녹여내 기존 모델과 차별성을 강조했다.

먼저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정숙성, 승차감, 핸들링, 안전성, 디자인 자유도 등 차량 기본 성능을 크게 개선했다.

이와 함께 '신형 쏘나타'의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해 연비를 높였다.

모델은 가솔린 2.0, LPI 2.0 등 2개를 운영한다.

먼저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0.0kgf·m의 동력 성능과 기존 모델보다 10.8% 증가한 ℓ당 13.3km(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갖췄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46마력(ps), 최대토크 19.5(kgf·m)의 동력 성능과 기존 모델 대비 8.4% 향상된 10.3km/l(16∙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확보했다.

현대차는 올해 하반기 가솔린 1.6 터보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해 '신형 쏘나타'의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신형 쏘나타'의 성능이 더욱 주목받는 이유는 고객을 위한 다양한 첨단 신기술이 대거 탑재됐기 때문입니다.

이를 통해 이동수단으로만 여겨졌던 기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전환할 기틀을 마련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관심을 끈 기능은 '디지털 키'다.

이 기능을 통해 고객은 자동차 키가 없더라도 미리 설정해놓은 스마트폰을 통해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캠, 음성인식 공조제어,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프리미엄 고성능 타이어 '피렐리 P-zero' 등 첨단 고급 사양들을 현대차 최초로 '신형 쏘나타'에 적용해 상품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현대차는 또 원격스마트주차보조,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전자식변속버튼(SBW), 운전석스마트자세제어, 내비게이션자동무선업데이트(OTA), 후석승객알림(ROA), 터널·워셔액 연동 자동 내기전환 시스템, 12.3인치 클러스터, 10.25인치 내비게이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 첨단 편의 사양을 대거 신규 탑재했다.

이외에도 전방충돌방지보조와 후방교차충돌방지보조, 후측방충돌방지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안전성과 편의성을 강화하는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적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 기술로 무장해 도로 위 풍경을 바꿀 미래지향적 세단"이라며 "전방위적으로 강화된 상품 경쟁력을 통해 중형 세단 시장의 뜨거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의 경우 스마트 2346만 원, 프리미엄 2592만 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 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 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 원 LPI 2.0 모델(렌터카)이 스타일 2140만 원, 스마트 2350만 원 LPI 2.0 모델(장애인용)이 모던 2558만~2593만 원, 프리미엄 2819만~2850만 원, 인스퍼레이션 3139만~3170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