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상가, 오피스, 오피스텔 등) 거래가 침체하면서 지난달 월별 거래량이 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추이. 자료/상가정보연구소 21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2월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는 2만1079건으로 전월(2만6580건) 대비 20.7% 감소했다.

전년 같은 기간(3만1566건)에 비해 33.2% 줄었다.

이 같은 거래량은 지난 2016년 5월(2만984건) 이후 최저치이며, 2월 거래량으로도 2016년 1만6726건 이래로 가장 낮은 수치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의 거래건수도 소폭 하락세를 기록했다.

지난달 1만730건이 거래돼 전월(1만3850건) 대비 22.5% 감소했고, 전년 동월(1만6233건)보다 33.9% 줄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주택시장을 비롯한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 침체가 상업·업무용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경기 침체와 대출 및 세금 규제 등 악재로 인해 당분간 매수심리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