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코스닥상장사 '삼강엠앤티'가 STX조선해양 방산 부문을 인수한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원사 삼강엠앤티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STX조선해양 방산 부문 최종 매매 승인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삼강엠앤티에 따르면 지난해 9월 STX조선해양과 방산 부문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한 이후 방위사업법에 근거해 6개월 간 진행된 엄격한 서류심사와 실사를 통과했다.

설계도면, 합정 건조용 특수장비, 함정 건조 인력을 함께 인수해 방산 물자 생산과 해양경찰청 함정 건조에 필수적인 기술력과 전문성을 일거에 확보했다.

고속정, 상륙함, 전투함 등을 건조할 수 있게 되면서 방산 분야 매출이 크게 성장할 전망이라고 삼강엠앤티 관계자는 밝혔다.

삼강엠앤티는 선박, 해양플랜트, 후육강관(두꺼운 판으로 만든 강관) 분야에서 축적한 높은 기술력과 특수선 건조에 최적화된 조선소 레이아웃, 깊은 수심 등 지리적 이점을 인정받아 2017년 12월 주요방위산업체로 지정됐다.

송무석 삼강엠앤티 회장은 "STX조선해양의 실적과 노하우를 확보한 것이 삼강엠앤티만의 성과라면, 조선업 불황으로 위기에 처한 함정 분야의 기술력과 전문 인력의 유실을 막아 장기적인 국가 산업 기반을 지켜낸 것은 더욱 큰 보람"이라며 "조선업 구조조정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해군 및 해경 함정 시장 점유율 확대에 머무르지 않고 방산 분야 최고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