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디지털 마케팅 전문기업 컴플러스는 최근 우리은행으로부터 1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컴플러스는 온라인 광고대행사 경력 10년 이상의 전문가들이 주축으로 2016년 11월 창업한 디지털 마케팅 전문 에이전시다.

창업 이래 다양한 클라이언트의 디지털 기반 마케팅, 광고대행 업무를 진행해왔다.

컴플러스의 강병우 대표는 "경험에서 우러나온 창의적인 콘셉트와 기술 사업성,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 받아 마케팅 에이전시임에도 이례적으로 투자를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올 6월에는 통합 마케팅관리 솔루션 '광고어때'를 론칭할 예정"이라며 "소비자와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광고대행사 기획자(AE), 중·소기업 마케팅 담당자, 소호사업자, 소상공인 등이 더 쉽고 편리하게 마케팅 성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업무시간 단축을 통해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는 데 도움을 주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컴플러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