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제주유나이티드에 또 하나의 샛별이 날아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신인 수비수 김승우(20)다.

조성환 제주 감독은 지난 16일 서울 원정을 앞두고 깜짝 승부수를 던졌다.

포백에서 스리백으로 전환하고 양쪽 스토퍼에 베테랑 알렉스와 김동우를 투입하고 김승우에게 최후방에서 수비리딩을 맡겼다.

경기내내 서울의 패스 줄기를 차단하고 경기 템포 조절과 안정적인 빌드업까지 두루 선보이며 신인답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경기 후 제주 팬들은 김승우를 최고의 수비수 유망주 마타아스 데 리흐트(19, 네델란드)와 비교하며 "귤 리흐트"라는 별명까지 붙여줬다.

사실 김승우는 제주가 공들여 영입한 엘리트 유망주다.

각급 연령별 대표팀을 모두 거쳤으며 연세대 재학 시절 핵심 수비수로 맹활약했다.

2017 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 출전했고 U-23 아시안게임 지역예선 명단에도 포함됐다.

간판 수비수였던 오반석의 등번호 4번을 물려받을 만큼 남다른 재목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미 태국 동계 전지훈련부터 성공의 기운이 꿈틀대기 시작했다.

김승우는 1월 24일 U-22 대표팀과 연습경기서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두각을 나타냈다.

이를 지켜본 김학범 감독은 2월 2일 김승우를 태국 현지에서 U-22 대표팀에 추가 소집했을 정도. 주포지션인 중앙 수비수뿐만 아니라 전술 변화에 따라 수비형 미드필더, 측면 수비수까지 도맡을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다.

올해 새로 개정된 22세 이하(U-22) 의무 출전 규정 선수로서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은 더욱 고무적이다.

조 감독은 "그동안 계속 관심을 갖고 보던 선수다.피지컬도 좋고 영리한 플레이를 한다.프로데뷔전에서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줬다.김승우의 가세로 수비라인에서 다양한 옵션을 갖추게 됐다"라고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조용형-홍정호-오반석으로 이어지는 제주 센터백 계보를 잇겠다는 김승우는 "처음에는 긴장도 됐지만 같이 호흡을 맞춘 선배들이 워낙 좋은 선수들이라서 큰 힘이 됐다.경기장에서 더 많이 배우고 성장하는 게 목표다.항상 신인이라는 마음가짐으로 계속 발전하며 선배들의 발자취를 따라가겠다"라고 앞으로의 선전을 다짐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