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은 21일 “문재인정부 출범 후 4대강 보 수문을 열고 진행한 모니터링 작업만으로 지금껏 330억원의 소수력발전소 발전 매출 손실을 봤다”고 밝혔다.

추 의원이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2016년 전력판매평균금액과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6월∼2018년 12월 중 전력판매 실적을 비교한 결과 327억5000만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 의원은 8개 보가 위치한 낙동강권역의 순손실액이 222억원으로 가장 컸고,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가 보 해체 등을 제안한 금강과 영산강 권역은 각각 78억원과 27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손실된 발전량은 154GWh로, 3인 가구 기준으로 5만1367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라는 설명이다.

전국 16개 보에 1970억원을 들여 건설한 소수력발전소는 2013∼2016년 연평균 68억원의 운용비로 600억원의 발전 매출을 기록했다.

추 의원은 이를 근거로 “16개 보를 해체할 경우 연간 600억원의 손실을 보게 된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3차례에 걸친 감사원 감사 결과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 말 한마디에 추진된 보 수문개방 및 모니터링 실시로 엄청난 양의 수자원이 뚜렷한 과학적 근거도 없이 바다로 흘러 버려졌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2017년 대선 때 “4대 강 보 철거를 검토하겠다”라고 공약했고, 취임 직후인 2017년 6월부터 4대 강 보 수문을 단계적으로 개방하고 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