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 벨 임은수 고의 공격 의혹→ 로맹 퐁사르 반발→ SNS 비공개 전환 미국 피겨스케이팅 선수 머라이어 벨(23, 사진 오른쪽)이 스케이트 날로 한국의 임은수(16, 사진 왼쪽) 선수의 종아리를 의도적으로 가격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국내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벨 측은 입장표명을 하지 않고 있고, 벨의 남자친구인 피켜스케이팅 선수 로맹 퐁사르는 되려 “경쟁자를 망가뜨리려 하는 거짓말”이라고 반발했다.

임은수는 지난 20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프로그램 연습을 마치고 이동하던 중 벨의 스케이트 날에 종아리가 베이는 사고를 당했다.

임은수는 현장 의료진으로부터 긴급 처치를 받았으며 숙소로 이동해 대한빙상경기연맹 트레이너로부터 추가 조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머라이어 벨은 임은수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지 않았다.

이날 임은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머라이어 벨의 고의성이 다분한 가격이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벨이 최근 수개월 동안 임은수의 연습을 고의로 방해해 왔다”며 “세계선수권대회를 위해 출발하기 직전 마무리 훈련과정에서 임은수를 향해 폭언하고 연습방해의 수위를 높이며 노골적인 ‘괴롭힘’을 지속적으로 가해왔다”고 덧붙였다.

올댓스포츠는 이번 사고가 경미한 일이 아니라고 판단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을 통해 벨의 소속 연맹 측에 공식 항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벨 측은 21일 현재까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벨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퐁사르(사진 왼쪽)는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현장에 있던 다른 관리자나 선수들한테 전화해봐라”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세계선수권대회 쇼트랑 프리 사이에서 경쟁자를 망가뜨리고 거짓말을 하다니 완벽한 타이밍”이라고 임은수 측의 주장을 비난했다.

이에 벨과 퐁사르의 SNS계정에 한국 누리꾼이 몰려가 댓글로 비난을 퍼붓자, 퐁사르는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임은수는 지난 20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린 ISU 피겨 세계선수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72.91점(기술 점수 40.43, 예술 점수 32.48)으로 5위에 올랐다.

고의 가격 의혹을 받은 벨은 임은수의 뒤를 이어 6위에 그쳤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사진= 임은수·머라이어 벨(Mariah bell) 인스타그램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