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서울 아현화재와 같은 통신재난 재발 방지를 위해 ‘KT 통신재난 대응계획’을 수립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총 480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KT는 분야별 전문기술인력을 투입해 전국의 통신구 및 전체 유무선 네트워크 시설에 대한 통신망 생존성 자체 진단을 실시했다.

그리고 진단 결과와 정부의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안)’, ‘중요통신시설 등급지정 및 관리기준(안)’ 등을 KT 통신재난 대응계획에 반영했다.

KT는 강화되는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안)’에 따라 고객수용 규모 및 중요도가 높은 통신국사의 통신구를 대상으로 소방시설 보강을 진행한다.

향후 2년간 전체 통신구에 대한 소방시설 보강 및 감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진 통신구 내 전기시설 제어반에 대해서는 전수조사를 통해 화재 내구성이 약한 FRP(Fiber Reinforced Plastic) 재질의 제어반을 스테인레스 재질로 전량 교체하기로 했다.

제어반 내부에 자동소화장치도 설치할 계획이다.

또 제어반 주변 통신·전원 케이블에는 방화포를 덮어 화재 발생 가능성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중요통신시설 생존성 강화를 위해 ‘중요통신시설 등급지정 및 관리기준(안)’에 따라 우회통신경로 확보, 통신재난대응인력 지정·운용 및 출입통제, 전력공급 안정성 확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등급기준 강화로 추가된 신규 중요통신시설에 대해서는 향후 3년간 단계적으로 우회통신경로를 확보할 계획이다.

최근 중요성이 크게 높아진 이동통신 서비스는 생존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통신사업자간 긴밀하게 협력해 이동통신서비스 로밍도 추진한다.

전력공급 안정성 확보를 위해서는 모든 A·B등급 통신국사에 대해서 통신국사와 변전소간 이원화를 향후 3년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그외 통신국사에 대해서는 예비 전원시설을 순차적으로 신형 시설로 교체해 중요통신시설의 전원 안정성을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중요통신시설로 지정된 통신국사에 대해 출입보안을 강화하고, 통신재난 대응인력을 배치, 상시 운용해 통신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정부는 ‘통신재난 방지 및 통신망 안정성 강화대책’을 발표했으며, 그 후속 조치로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안)’과 ‘중요통신시설의 등급지정 및 관리기준(안)’을 마련했다.

이밖에 KT는 이번 수립된 ‘통신재난 대응계획’에 통신주 및 맨홀 등 통신국사 외부 시설에 대한 안정성 강화 계획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KT는 통신국사 외부 시설에 대한 현장실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취약 시설을 단계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KT 대전 연구단지에 ‘OSP 이노베이션 센터(OSP Innovation Center)’를 열어 통신구, 선로, 맨홀, 통신주에 대한 안정성 확보기술을 개발하고, ‘차세대선로시스템’ 개발을 통해 이들 시설에 대한 운용 자동화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투자사업 외에도 통신재난안전팀과 OSP관제팀 등을 신설해 조직 차원에서도 통신재난에 철저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