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가 5세대(5G) 통심 핵심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는 게임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업체 엔비디아와 협력한다.

LG유플러스는 21일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GeForce NOW)'를 단독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지포스 나우 게임 서버를 국내 데이터 센터에 설치하고, 5G 스마트폰과 인터넷(IP)TV 가입 고객 대상으로 이 서비스를 선보인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를 통해 게임하며 테스트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지포스 나우는 엔비디아가 개발한 게임 서비스로 콘솔 게임기와 PC에서 인기가 높은 '포트 나이트', '리그 오브 레전드'를 비롯해 약 500여종의 게임을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즐길 수 있다.

게임은 클라우드에 있기 때문에 다운로드나 설치 과정이 없고 패치, 업데이트 등의 과정이 필요 없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엔비디아와 함께 클라우드 게임을 5G 핵심 서비스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5G 네트워크가 클라우드 게임의 서비스 품질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이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게임은 네트워크 반응 속도가 느리면, 게임의 반응 속도도 떨어져 게임을 원활하게 즐길 수 없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은 "클라우드 게임은 5G의 저지연 특성에 가장 부합하는 서비스"라며 "LG유플러스의 5G 기술과 엔비디아의 그래픽프로세서(GPU),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해 게임 시장의 새 트렌드를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18일부터 21일까지(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열린 GTC 2019에서 키노트 스피치를 통해 지포스 나우의 첫 번째 협력 통신사로 LG유플러스와 일본의 소프트뱅크를 소개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