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서 자사의 무선 이어폰 ‘2세대 에어팟(AirPods)’을 처음 공개했다.

외형이나 색상은 그대로지만 가격은 3만원 올랐다.

블랙 색상 등이 추가될 것이란 예상은 빗나갔고, 기존대로 화이트 색상만 출시됐다.

새로운 에어팟은 무선충전 기능이 추가됐으며, 배터리 지속 시간은 늘어났다.

‘헤이 시리(Hey Siri)’로 간단한 음성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등 다른 애플 기기와의 연결기능은 향상됐다.

다만 2세대 에어팟에 추가될 것으로 기대했던 방수 기능이나 노이즈 캔슬링, 건강 체크 센서 등의 기능은 찾아볼 수 없었다.

때문에 ‘가격만 올랐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애플에 따르면 2세대 에어팟에는 새로운 ‘H1’ 칩이 탑재됐다.

덕분에 1세대 에어팟에 비해 통화시간은 최대 50% 늘어났다.

애플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번갈아 음악을 들을 때 연결되는 시간은 절반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애플 기기의 보이스 컨트롤 기능 ‘헤이 시리’를 통해 간단한 음악 신청이나 날씨 문의 등이 가능하다.

1세대 에어팟에선 음성명령을 내리기 위해 먼저 에어팟을 툭툭 쳐야 했다.

한 번 충전하면 음악 재생은 최장 5시간, 통화는 최장 3시간까지 할 수 있다.

15분 급속 충전 시 음악 재생은 최장 3시간, 통화는 2시간까지 가능하다.

무선충전 케이스를 포함한 2세대 에어팟의 공식 가격은 24만9000원이며, 무선충전 케이스가 포함되지 않을 경우에는 19만9000원이다.

1세대 에어팟 소유자들은 무선충전 케이스를 9만9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미국 등 1차 출시국에선 오는 27일부터 판매된다.

국내 출시일은 아직 미정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