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벤처 유틸렉스와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에 대한 위탁개발(CDO)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유틸렉스가 개발하고 있는 최대 15개의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에 대한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 1상 물질 생산까지 CDO 서비스를 5년간 제공할 예정입니다.
유틸렉스는 항체치료제부터 T세포 치료제, 카티(CAR-T) 세포치료제까지 면역항암제의 전분야에 걸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CDO는 고객사가 개발 중인 의약품 후보물질을 효율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세포주를 개발하고, 이를 대량으로 양산할 수 있는 생산 프로세스 개발과 임상 1상 진행을 위한 임상물질 생산 등을 제공하는 사업모델입니다.
특히 바이오신약들의 개발이 증가하고 개발과 생산을 외주 위탁하는 중소형 바이오 기업들도 늘어나면서 CDO 시장은 연평균 15% 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CDO사업이 의약품 위탁생산(CMO)사업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효과도 있는 만큼 CDO사업의 중요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본격적으로 CDO사업에 뛰어들어 1년 만에 유틸렉스 등 국내외 6개사의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CDO사업은 CMO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CDO기술을 통해 바이오벤처기업들의 글로벌 시장진출과 조기 상업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