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가 언제 어디서나 회사 소식을 보고 들을 수 있는 사내방송 모바일 시대를 연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오는 15일부터 각종 사내 방송과 소식, 홍보자료 등을 스마트폰 하나로 볼 수 있는 新커뮤니케이션 채널인 '바이오 스페이스'를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임직원 평균 연령 28.9세의 아주 젊은 조직으로, 사내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직원들이 가장 익숙한 매체인 모바일 플랫폼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모바일 플랫폼 오픈으로 그 동안 자율출퇴근제, 외근, 외부교육 등으로 '본방사수'에 실패했던 삼성바이오로직스 임직원은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언제든 원하는 곳에서 사내방송을 볼 수 있게 됐다.

특히 교대부서의 임직원들도 앞으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지난 방송을 시청할 수 있어 큰 호응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방송 콘텐츠 별 공감하기, 댓글쓰기 등의 기능이 더해져 구성원간 소통과 의견교환도 쉬워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회사가 빠르게 성장하고 근무형태 또한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구성원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아이디어 개진으로 사내 커뮤니케이션 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