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2일(금) 첫 방송하는 MBN 새 금요 예능 '모던 패밀리'가 남다른 '포스'를 느끼게 하는 공식 포스터를 첫 공개, 기대감을 드높인다.

종합편성채널 MBN의 새 예능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서혜승)는 다양한 가족 형태로 구성된 스타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색색깔깔 가족 관찰 예능. 졸혼 가정 백일섭-4인 핵가족 류진-2대째 배우 가족 김지영-신혼부부 이사강 등, 연예인 가족의 일상을 살펴보며 요즘 사회의 패밀리 라이프를 기분 좋게 이해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런 가운데 '모던 패밀리'가 훈훈함과 '위엄'을 오가는 공식 포스터를 공개하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해당 포스터에서는 관찰 가족 백일섭-류진-김지영-이사강-론을 비롯해 스튜디오 MC 이수근-심혜진이 함께 하며, 여유만만 ‘포스’를 느끼게 하는 것. 나아가 '모던 패밀리'를 상징하는 '요즘 가족들의 색색깔깔 이야기' 라는 문구가 시선을 사로잡으며, 22일(금) 전격 공개될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더하고 있다.

포스터 촬영에서 이들은 첫 만남이 무색할 만큼 화기애애하게 촬영을 주도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백일섭의 솔선수범 지휘 속 류진-김지영-심혜진의 '비주얼 폭격'이 이어진 가운데, 컷 사이마다 농담을 건네는 이수근의 말재간이 더해지며 촬영장이 폭소로 물들었다.

여기에 이사강-론 부부의 '동기화 포즈'가 시선을 사로잡는 것. 뜨거운 열기에 출연진들은 "아무래도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며 '대박'을 예견하기도 했다.

나아가 '모던 패밀리'는 가족 관찰 예능의 홍수 속 '식상함'을 타파할 '히든 차별점'으로 정면 승부를 노린다.

관찰 대상 가족들이 각각 독특한 형태로 구성돼, 절로 '다른 그림'이 완성되고 있기 때문. 졸혼남 백일섭의 '멘붕 라이프'를 비롯, 두 아들과 함께 내추럴한 삶을 살고 있는 류진의 '4인 가족' 일상, 시아버지와 호흡을 맞추는 김지영의 2대 가족 라이프, 남편 론과 한 시도 떨어져 있지 않는 이사강의 '1+1 신혼'까지,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는 '현실 라이프'가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모던 패밀리' 제작진은 "현장에서 촬영하는 팀조차 각 가족들의 극심한 온도차에 신기해할 정도"라며 "백일섭과 쌍둥이 손주, 류진 아내의 '세 아들' 키우기, 김지영과 시아버지 남일우의 '꿀케미', 이사강 남편 론과 장모님의 이색 '장서 관계' 등 천차만별 가족 케미가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나아가 "20대 신혼부부부터 6, 70대 까지, 남녀노소 공감할 수 있는 가족들의 이야기가 풍성하게 드러나는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모던 패밀리'는 2월 22일(금) 밤 11시 MBN에서 첫 방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