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을 강제(?) 중단했다고 방송에서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한혜진은 3일 방송된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 스페셜 DJ로 출연, SNS 활동을 멈춘 이유를 공개했다.

그는 이날 "내 SNS는 지금 작년 12월 2일에 멈춰있다"며 "활동 안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을 자주 받는데, 비밀번호를 까먹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밀번호를 까먹은 것도 벌써 2번째"이라며 "이젠 반쯤 포기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실 SNS를 안 하니까 속이 편하다"며 "조급함도 사라졌다"고 오히려 편안해진 일상을 전했다.

한혜진은 SNS를 하지 않는 바람에 회사 대표에게 질책을 들었다고도 털어놨다.

그는 "회사 대표님이 오죽했으면 '내 집 현관 비밀번호로 바꿔놔라. 네가 잊어버릴 때마다 나라도 알려줄 수 있지 않느냐'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한편 지난달 29일 방송된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한혜진은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홈페이지, 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