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한국관광공사 선정울릉도와 독도, 고성 비무장지대(DMZ), 배우 박서준(사진) 등이 올해 한국관광을 빛낸 ‘별’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18년을 빛낸 4개 분야 10개 부문에서 ‘한국관광의 별’을 선정해 11일 인천 경원재 앰배서더 아리랑홀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한국관광의 별은 한국 관광 발전에 기여한 우수 관광자원과 인물을 발굴하고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자연자원 부문에서는 천혜의 자연경관뿐 아니라 역사적 의미까지 갖춘 경북 울릉도와 독도가 선정됐다.

문화자원 부문에서는 금강산과 설악산을 잇는 중심지로, 금강산 육로관광 장소인 강원 고성 DMZ가 뽑혔다.

전통자원 부문에서는 전남 진도 군립민속예술단의 진도 토요민속여행이, 열린자원 부문에서는 전남 보성 제암산 자연휴양림이 각각 선정됐다.

관광 연계시설 분야에서는 공주 한옥마을이 이름을 올렸다.

공로자 부문에서는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2’와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한국을 알리고 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배우 박서준이 상을 받았다.

이귀전 기자 frei592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