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활약으로 LA다저스가 2연승을 거뒀다.

LA다저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경기에서 선발 류현진의 활약으로 14-0으로 대승했다.

류현진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6이닝 8삼진 4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 호투로 시즌 6승을 거뒀다.

그의 방어율(평균자책점)은 2.18에서 2.00으로 내렸다.

류현진은 타격에서도 맹타를 휘둘러 3타수 3안타, 2득점을 추가했다.

한 경기, 3안타는 류현진의 최다기록과 동률이다.

LA다저스의 유일한 실점 위기는 5회였다.

다저스가 8-0으로 앞선 상황에서 공격이 길어진 탓에 류현진은 메히야와 갈비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실점은 없었다.

2연승을 하게 된 LA다저스는 시즌 성적 87승 69패를 기록했다.

이로써 6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샌디에이고는 2연패, 시즌 성적 62승 94패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