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사건'의 공범으로 지목돼 수사를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구속영장이 18일 기각됐다.

박범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기각 사유에 대해 "공모 관계의 성립 여부 및 범행 가담 정도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박 부장판사는 또 "증거인멸 가능성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고 피고인의 직업 등을 종합해 보면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했다.

앞서 특검은 지난 15일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작업을 벌여 포털사이트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지사에 대한 영장 기각으로 허 특검팀은 사실상 수사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허 특검팀은 오는 25일 수사 종료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