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와 평안남도 양덕군의 온천지구를 시찰하면서 "강도적인(강도같은) 제재봉쇄"라는 거친 표현을 써가며 어렵고 힘든 시기에 대규모 공사를 진행한다는 점을 부각했다.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의 강원도 원산과 평남 양덕군의 현지시찰 소식을 17일자 신문 1면∼3면에 여러장의 사진과 함께 실었다.

김 위원장의 원산 갈마관광지구 건설현장 방문은 지난 5월 말 이후 약 석 달 만이다.

그는 이 자리에서 내년 당 창건 기념일(10월10일)까지 공사 완공을 지시했으며 새로 짓는 건물의 높낮이를 다양하게 해서 경관에도 신경을 쓰라는 구체적 지침을 내렸다.

김 위원장은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과 같은 방대한 창조 대전은 강도적인 제재 봉쇄로 우리 인민을 질식시켜보려는 적대세력들과의 첨예한 대결전이고 당의 권위를 옹위하기 위한 결사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이 모든 것이 어렵고 간고한 시기 이처럼 요란한 대규모 공사가 세계적 문명을 압도하며 결속되면 당과 군대와 인민의 일심단결 위력이 만천하에 다시 한번 과시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이 대북제재에 대해 "강도적"이라며 불만을 표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북·미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대미 비난을 자제하던 와중에 나온 만큼 대미 불판 표출로 풀이되는 측면이 있다.

김 위원장은 평양 시내 고층빌딩 밀집지역인 여명 거리 건설 당시에도 "악랄한 고립 압살 책동" 운운하며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 제제에도 불구하고 여명 거리 공사를 완료했다는 점을 과시하며 체제의 치적으로 선전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이번 시찰에는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황병서 당 제1부부장, 조용원·오일정·김용수 당 부부장,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마원춘 국무위원회 국장 등이 동행했다.

노동신문이 이날 게재한 사진에는 김 위원장이 시찰 도중 내린 소나기를 맞아 흠뻑 젖은 채 둘러보는 모습과 부인 리설주가 바지를 입고 서 있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리설주는 그간 투피스나 원피스 같은 옷을 주로 입었으며 바지를 입은 모습이 북한 매체에 공개된 것은 이례적이다.

리설주는 바지를 입고 나타났으나 종전과 마찬가지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배지를 달지는 않은 모습이었다.

매체는 지난 2월8일 북한의 건군절 당시 리설주를 여사로 호칭하다 지난달부터는 원래대로 동지로 부르고 있다.

김민서 기자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