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오는 20일부터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여하는 남북한의 가족들이 사흘간 총 11시간 만나게 될 전망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17일 기자들과 만나 "행사 일정과 관련해 선발대가 15일부터 어제까지 북측과 세부 사항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20~22일 열리는 1회차 행사에는 우리 측 방문단 89가족이 북측가족과 상봉하고, 24~26일 2회차에는 북측 방문단 83가족이 우리 측 가족과 만난다.

북측과 최종명단 교환 이후 건강 악화로 우리 측 방문단 4명과 상봉단 5명 등 9명이 상봉을 포기했다.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가하는 남측 이산가족은 총 534명이다.

1회차 방문단 197명, 2회차 상봉단 337명으로 지원인원, 기자단, 현대아산·협력업체 인원을 제외한 수다.

이산가족은 행사에서 1·2회차 모두 6회씩 상봉하는 데 총 11시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5년 10월 행사 때인 12시간과 비교하면 한시간 줄어든 셈이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