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정부가 하반기에도 제조업 수출이 호조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용이 감소한 자동차와 조선, 섬유 등도 상반기 대비 고용이 나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사진/뉴스토마토 1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한국생산성본부에서 박건수 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실물경제동향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산업연구원을 비롯해 주요 업종별 단체들이 참석했다.

산업연은 세계경기 회복세 유지 및 추가경정예산 등 정부 정책 요인으로 민간 소비가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에는 제조업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고, 제조업 생산 부진도 완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부동산·건설경기, 가계부채 등은 내수 활성화의 악재로 지목됐다.

특히 ▲보호무역기조 ▲해외생산 확대 ▲글로벌 공급 과잉 등 위험요인에 대해서는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업종별 단체들은 하반기 고용에 대해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은 증가한 반면 자동차와 조선, 섬유 등은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자동차산업은 한국GM 희망퇴직으로 올해 상반기 고용이 감소했찌만 현재는 고용이 안정세를 유지 중인 것으로 평가됐다.

조선산업도 일감 부족으로 고용이 전년 동기대비 큰 폭으로 줄었지만 수주량과 건조량이 늘면서 올해 말부터는 고용 여건이 점차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박 실장은 "수출이 5개월 연속 500억불을 상회하고, 올해 7월까지 수출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수출이 제조업 고용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산업부는기업과의 투자·일자리 협력체제를 강화하고, 민간 투자 프로젝트를 밀착 지원해 신규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