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 회의 의정활동 본격화 집행부 소관'도민안전실'등 업무현황·당면현안 사항 점검 정책적 의견 제시 활발한 토론
경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는 18일 집행부 소관부서인 도청신도시추진단, 도민안전실, 건설도시국, 소방본부로부터 업무보고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돌입했다.

 이날 상임위 회의에서 주요 업무현황과 당면 현안사항을 살펴보고 심도있는 질문과 다양한 정책적 의견을 제시하면서 활발한 토론을 벌였다.

 박승직 의원(경주)은 "도청신도시가 계획인구 10만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인구유입은 부진하다"고 질타하고, "공공기관 유치에만 의존하지 말고 유통 및 복합물류센터 등 종합적인 산업인프라를 구축함으로 자연스레 사람이 모여들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시환 의원(칠곡)은 "도청신도시내 교통인프라에 전부가 도로망 건설로 되어 있는데, 신도시의 경쟁력 강화와 경제성장 견인을 위해 철도망도 함께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창욱 의원(구미)은 "신도시추진단의 사업 추진내용이 다른 부서와 연결되어 있어 답변이 잘 되지 않는다"고 질책하고, 관련부서와 협의하는 등 충분한 자료를 가지고 업무보고서를 작성할 것을 요청했다.

 남용대 의원(울진)은 "도청신도시내 인구와 상권이 주로 인근 지역인 안동과 예천에서 유입됨에 따라 기존도심이 침체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신도시와 접한 시군이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개발해 줄 것을 주문했다.

 정영길 의원(성주)은 "도청신도시를 명품화 시키고자 추진하고 있는 전통한옥마을 단지 조성사업이 지난 2016년 6월에 73필지가 분양완료 됐지만, 아직까지 미착공 된 곳이 65개소나 된다"고 지적하고 "한옥지원조례에 의한 지원금외 신도시만의 특별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단지내 다양한 문화시설을 만들어 관광지로 거듭나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정현 의원(고령)은 공모사업으로 진행 중인 '스마트안전거리 조성지원', '살기좋은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예산이 10억씩 일률적으로 책정되어 있고 사업당 2개소만 실시하는 것을 질책하며, "안전마을 조성 예산을 늘리고 마을특성에 맞는 사업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헌 부위원장(포항)은 "아직까지 포항과 경주는 지진에 대한 공포감으로 살고 있다"고 안타까워 하며, 지진발생시 초기대응 매뉴얼을 지역주민들이 숙지할 수 있도록 반복적인 홍보가 필요함을 강조하고, 아울러 반상회 등을 통해 지진대피소 위치를 알려줄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오세혁 의원(경산)은 "구미~대구~경산으로 이어지는 광역철도망이 지난 4월 본격공사에 들어감에 따라 이 지역내 이동이 활발해져 경제유발 효과가 상당히 클것으로 예상된다"며 "광역철도로 인한 주변지역에 대한 단계적 개발계획을 준비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김진욱 의원(상주)은 상주에서 도청까지 접근성 향상을 위해 지방도 916호선 확장공사를 조속히 추진해 줄 것을 촉구하고, "선형개량 공사시 위험한 구간부터 순차적으로 시공해 교통의 불편을 최소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수문 위원장(의성)은 "아직까지 도는 군위, 의성, 청송, 봉화, 영양 등 낙후지역이 많기 때문에 지역간 균형발전을 우선시 해야 한다"고 언급하며 "건설도시국에서 추진하는 SOC사업도 이를 적극 반영해 도내 모든 시군이 골고루 발전할 수 있도록 추진하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