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면담 / “北 핵무기 잔존 용납 못해” 밝혀 / 여야 대표들, 한·미 협력 강화 주문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코리 가드너(사진) 동아태소위원장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은 동맹의 이해관계를 위해 움직여야 한다고 밝혔다.

가드너 위원장은 이러한 미국의 입장을 북한에 분명히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드너 위원장은 이날 미 의회에서 방미 중인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면담한 자리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 등 한반도 상황과 관련, "북한과 관련된 결정들은 동맹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한·미 관계는 어느 때보다 강하다"고 전제한 뒤 "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에는 압박의 중단이나 완화가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핵화를 위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조치 없이는 (북한에 대해) 압박을 늦추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전 정부의) 전략적 인내는 실패했다"고 강조했다.

가드너 위원장은 또 "이러한 방향성에 있어 우리의 동맹은 굳건하다"며 "북한의 핵무기를 남겨두는 것은 세계의 핵확산이 유지된다는 것으로, 그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및 미·러 정상회담과 관련해 내주 예정된 상원 외교위 청문회를 가리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북·미 정상회담과 3차 방북 이래로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향해 어떤 조치, 어떤 단계들이 진행됐는지 물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여야 대표들은 한·미 동맹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통상 문제 등에 대해 국회가 가진 뜻을 전달하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방문했다"며 "그간의 많은 진전과 변화엔 동맹 관계를 토대로 가능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이 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북·미 협상은 미국 내 정치적 차원이 아니라 순수하게 국제안보적 측면에서 다뤄져야 하며, ‘힘을 통한 평화’ 대원칙이 중시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미국 방문엔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도 동행했다.

워싱턴=박종현 특파원 bali@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