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섭 해참총장 보직 신고식서 순직장병 애도·근본 대책 주문 / 조사위, 기체결함 등 규명 착수 / “비행 전 진동”… 정비이력도 조사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와 관련,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사고원인을 제대로, 그리고 신속하게 규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심승섭 신임 해군참모총장의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은 후 순직 장병에 대한 애도를 표하며 이같이 사고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하루빨리 사고원인을 제대로 규명해서 앞으로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대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아마도 희생당한 분들의 유족들이 가장 바라는 것도 왜 사고가 일어났나 하는 사고원인을 제대로 알고 싶다는 것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군복무 중에 순직한 분들은 정말 국민을 위해서 자신들을 희생한, 우리의 진정한 영웅이라고 우리가 생각해야 된다.그분들의 희생에 걸맞은 합당한 예우와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총장이 잘 챙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해병대 사고조사위는 이날 사고기의 기본설계와 기체 결함 등 가능성을 우선 규명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마린온의 원형인 수리온 헬기는 2012년 전력화 이후 현재 군과 민간에서 100대 가까이 운영되고 있다.

그동안 크고 작은 결함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메인로터가 기체에서 완전히 떨어져 나가는 경우는 없었다.

한 항공전문가는 "세계 각지에서 수없이 많은 헬기사고가 있었지만 메인로터 블레이드가 기체에서 완전히 분리되면서 추락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며 "기체에 심각한 결함을 가지고 있지 않고서는 일어날 수 없는 사고"라고 말했다.

방산업체 관계자들은 수리온의 원조 격인 ‘슈퍼 퓨마’ 헬기가 유럽에서 프로펠러 이탈 현상으로 추락한 사례를 들며 이런 현상이 기본설계 결함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조사위는 사고헬기에 대한 정비이력도 들여다볼 계획이다.

시험비행 직전 기체가 심하게 떨리는 진동 현상이 있어 이에 대한 정비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해병대 측은 전날 유가족들에게 진동 때문에 정비를 한 후 시험비행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심 총장 신고식에서 한반도 대화 국면의 안보태세 확립 필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위해서 북한과 서로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해 나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평화를 지탱할 수 있는 아주 강한 국방력, 또 튼튼한 안보를 구축하는 것도 함께 중요하다"며 "강한 국방, 튼튼한 안보가 있어야만 평화를 만들어 낼 수도 있고 또 평화를 지켜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성준·박수찬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