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8·25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을 하루 앞둔 19일 최재성(4선)·김두관(초선) 의원이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전당대회 대진표가 대략의 윤곽을 갖춘 가운데 본선 티켓 3장을 둘러싼 당권 경쟁의 첫 고비는 26일 있을 예비경선(컷오프)이 될 전망이다.

이미 당권 도전을 표명한 김진표·송영길(4선)·박범계(재선) 의원에 이어 이날 두 의원이 가세해 당 대표 도전자는 공식적으로 모두 5명으로 늘었다.

여기에 당내 모임인 민주평화국민연대 소속 설훈(4선)·이인영(3선) 의원이 현재 후보 단일화를 놓고 막판 논의를 벌이고 있고, 이석현(6선)·이종걸(5선) 의원도 출마선언 시기를 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이해찬 의원까지 가세하면 최대 1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

최대 관심은 컷오프를 통과할 3명이 누가 될 것인지에 쏠려 있다.

현재 판세는 당내 최대 계파인 친문(친문재인) 지지를 받는 김진표 의원이 선두권에 있다는 의견이 많다.

유력주자로 알려졌던 친문 핵심 전해철 의원도 최근 불출마를 선언하고 김 의원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두 자리를 놓고 다른 후보들이 겨루는 양상으로 흐를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당대회를 앞두고 한때 김진표·전해철 의원과 단일화를 추진했던 최재성 의원은 출마회견에서 김진표 의원과의 단일화 재논의를 묻는 질문에 "존경하는 선배인 김진표 의원과 영광스러운 경쟁을 기꺼이 하겠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여전히 변수는 이해찬(7선) 의원의 출마 여부다.

친노(친노무현)·친문 좌장으로, 출마 시 가장 강력한 후보로 올라설 수 있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이 의원 주변에선 무게감 있는 인물이 여당대표를 맡아야 문재인정부의 레임덕을 막고 국정을 안정적으로 끌어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다선에 국무총리까지 지낸 그가 당권을 잡을 경우 1인 지배체제가 강화돼 개혁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의 시선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8·25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을 하루 앞두고 최재성(사진 왼쪽·4선)·김두관(초선) 의원이 19일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뉴시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