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19일 같은 당의 권성동·염동열 의원의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날 선 비판을 가했다.

권·염 의원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두 의원은 2012년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당시 최흥집 강원랜드 사장과 공모해 지인 자녀 등을 채용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사위는 이날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법무부와 헌법재판소 등 소관 기관으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았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김헌정 헌법재판소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검찰의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단은 역대 최악의 표적 수사를 보여줬다"며 "야당 의원에게 망신만 주고 용두사미로 끝냈다"고 질타했다.

주 의원은 권 의원이 지난 2월 권 의원 및 일부 검찰 고위인사 등이 외압을 행사했다고 폭로한 안미현 검사를 검찰에 고소한 것에 대해 "늑장 수사하지 말고 신속하게 진상을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박 장관이 "강원랜드 관련 재판이 정리된 다음 (안 검사에 대한) 징계나 이런 문제에 대해 얘기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자 주 의원은 "(권 의원이) 고소한 사건을 빨리 수사하라"고 재차 압박했다.

권 의원은 지난 2월 7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에서 권 의원 및 일부 검찰 고위인사 등이 외압을 행사했다고 폭로한 안 검사를 검찰에 고소했다.

당시 안 검사는 춘천지검 강원랜드 수사팀에 있었다.

장제원 의원도 "안 검사의 폭로로 전대미문의 재재수사가 이뤄졌다"며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안 검사의 외압 폭로와 관련해 "이런 검찰의 사건은 얼마나 검찰 기강이 무너져 있고 정치화됐으며 정치적으로 수사하는, 형평성을 잃은 수사를 하는지 나쁜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장 의원은 "만약 권성동 의원이 최종심에 무죄선고를 받는다면 검찰은 인격살인, 명예훼손, 인생을 저격한 것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안 검사의 수사를 촉구하는 질의에 대해 "검찰에서 절차에 따라 당연히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랜드 수사단은 춘천지검장과 대검 반부패부장가 수사 외압이 있었다며 기소를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 전문자문단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 과정에서 부당한 압력 행사가 없었다고 결론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