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앞으로 고속도로에서 전광판과 내비게이션을 통해 119 긴급차량의 출동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게 된다.

고속도로 119 긴급출동 알림서비스 제공 사례. 왼쪽은 인천 광음방음터널 도로전광표지. 오른쪽은 카카오내비.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올 상반기 경기권에서 시범 운영했던 '고속도로 119 긴급출동 알림서비스'를 오는 23일부터 전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 시행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119 긴급차량 전방 2~3Km부터 재난현장 사이에 있는 운전자에게 고속도로 전광표지(VMS)와 터널 내 라디오 비상방송,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등으로 출동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

국토부는 실시간 정보연계 시스템도 마련했다.

앞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회사는 별도 연계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 없이 국토부의 시스템을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상황실 운영자가 재난 상황에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재난 발생지점과 119 긴급차량의 이동경로를 고속도로 교통정보센터 상황판에 실시간으로 표출할 수 있는 기능을 개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국민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