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프랑스가 2018 러시아월드컵을 제패했다.

하지만 끝까지 투혼을 보여준 크로아티아의 선전도 박수받기 충분했다.

프랑스는 16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에 4-2로 승리하며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 우승 이후 20년만의 쾌거다.

프랑스는 역대 최다인 5회 우승에 빛나는 브라질과 독일, 이탈리아(이상 4회), 아르헨티나, 우루과이(이상 2회)에 이어 역대 다섯 번째로 두 번 이상 우승한 나라가 됐다.

잉글랜드와 스페인은 한 차례씩 우승했다.

반면 앞선 16강부터 4강까지 3경기 연속 ‘연장 혈투’를 벌인데다 프랑스보다 하루 휴식이 적었던 크로아티아는 사상 첫 우승에 도전했지만 프랑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투혼을 보여주며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하지만 프랑스 월드컵 4강전에서 1-2 역전패를 당했던 프랑스를 상대로 설욕하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경기 초반 많은 활동량을 앞세워 공격 주도권을 잡았지만 선제골은 프랑스의 가져갔다.

프랑스는 전반 18분 오른쪽 프리킥 기회에서 그리에즈만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공이 크로아티아의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의 머리 뒷부분을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자책골로 선제골을 내준 크로아티아는 전반 28분 이반 페리시치가 상대 수비지역에서 혼전 상황에서 도마고이 비다가 살짝 뒤쪽으로 빼주자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한 번 접은 뒤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며 경기 분위기를 뜨겁게 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에 불운이 다시 찾아왔다.

프랑스는 전반 38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크로이티아 페리시치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번 대회 새롭게 도입된 비디오판독(VAR)이 적용돼 결정된 페널티킥이었다.

키커로 나선 그리에즈만이 왼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왼쪽골문을 꿰뚫어 2-1을 만들었다.

프랑스는 후반 14분 포그바가 한 골을 보탠 뒤 6분 후에는 킬리안 음바페가 쐐기골을 꽂아 4-1로 달아났다.

크로아티아는 자책골을 헌납했던 만주키치가 후반 24분 상대 골키퍼 위고 로리스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한 골을 만회했지만 두 골 차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