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쐐기골'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꺾고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 트로피의 주인이 됐다.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이자, 20년 만에 정상에 오른 프랑스다.

프랑스는 16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1998 프랑스 월드컵 우승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프랑스는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의 지루를 중심으로 2선에 마투이디, 그리즈만, 음바페가 공격을 도왔고, 포그바와 캉테가 중원에 섰다.

에르난데스, 움티티, 바란, 파바드는 수비를 구축했으며,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이에 맞서 크로아티아도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만주치키가 최전방에 섰고, 페리시치와 모드리치, 레비치가 그 뒤를 받쳤다.

브로조비치와 라키티치가 중원을 지켰으며,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르살리코가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수바시치가 꼈다.

프랑스는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의 지루를 중심으로 2선에 마투이디, 그리즈만, 음바페가 공격을 도왔고, 포그바와 캉테가 중원에 섰다.

에르난데스, 움티티, 바란, 파바드는 수비를 구축했으며,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이에 맞서 크로아티아도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만주치키가 최전방에 섰고, 페리시치와 모드리치, 레비치가 그 뒤를 받쳤다.

브로조비치와 라키티치가 중원을 지켰으며,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르살리코가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수바시치가 꼈다.

프랑스는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의 지루를 중심으로 2선에 마투이디, 그리즈만, 음바페가 공격을 도왔고, 포그바와 캉테가 중원에 섰다.

에르난데스, 움티티, 바란, 파바드는 수비를 구축했으며,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이에 맞서 크로아티아도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만주치키가 최전방에 섰고, 페리시치와 모드리치, 레비치가 그 뒤를 받쳤다.

브로조비치와 라키티치가 중원을 지켰으며,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르살리코가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수바시치가 꼈다.

득점이 절실한 크로아티아는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적극적으로 공세를 펼쳤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분 레비치가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혔고, 이에 프랑스는 후반 9분 캉테 대신 은존지를 투입하며 먼저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크로아티아의 공세가 이어졌지만, 프랑스가 또다시 크로아티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4분 포그바가 아크 정면에서 공을 왼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으면서 추가골을 터뜨린 것이다.

프랑스는 후반 20분 음바페까지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세 골 차로 달아나며 후반전 맹추격하던 크로아티아에 찬물을 끼얹었다.

그러나 후반 24분 요리스 골키퍼가 골킥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만주키치가 공을 낚아채 골로 마무리하면서 크로아티아가 두 골로 격차를 좁혔다.

크로아티아는 경기 종료 직전까지 만회골을 터뜨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프랑스는 골문을 걸어잠궜고, 후반 32분 라키티치의 슈팅마저 무위에 그치면서 경기는 결국 프랑스의 4-2 승리로 마무리됐다.

프랑스 (4): 만주키치(전반 19분 자책골) 그리즈만(전반 38분 PKG) 포그바(후반 14분) 음바페(후반 20분)크로아티아 (2): 페리시치(전반 29분) 만주키치(후반 24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