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금보라(위 첫 번째 사진)가 힘든 시기가 있었다고 솔직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 가수 서수남(위 마지막 사진)은 같은 시기 힘든 시간을 보낸 금보라를 만났다.

이에 금보라는 "한동안 자면서 '아침에 눈을 안 떴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그런 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과거 금보라는 전 남편의 빚을 떠안고, 이를 갚기 위해 8년간 밤낮없이 일한 바 있다.

이어 서수남은 "금보라가 그때 어려웠다.아이들 세 명 데리고 빚을 몽땅 떠안았다"며 "정말 연약한 몸매잖나. 어떻게 저런 몸에서 강한 정신력이 나오는지 정말 연구 대상이다"고 덧붙였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TV 조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