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는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와 관련, "대한민국 현대사의 영욕을 체현하신 장본인. 개인으로서는 많은 능력과 매력을 지니셨던 분"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이낙연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족한 저에게 소중한 추억을 남겨주셨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낙연 총리는 별세 소식이 알려진 직후 총리실에 장례를 준비하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지원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필 전 총리는 이날 오전 8시15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됐다.

장례는 평소 간소하게 치르기 원했던 고인의 유지에 따라 5일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장례위원장은 이한동 전 국무총리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맡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