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임찬)에 오랜만에 찾아온 배우 성훈이 시청자들에게 관전 포인트를 전하며 15일 방송에 대한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성훈은 앞서 ‘나 혼자 산다’ 출연을 통해 역대급의 털털함과 독보적인 리얼 라이프로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작품 속에서는 만나 볼 수 없었던 그의 색다른 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안겼던 것. 따라서 이번 방송에서는 그가 또 어떤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며 즐거움을 전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 시간이 멈춰버린 집! 좌충우돌 그의 엉뚱 라이프! 뜨거운 초여름을 향해 가고 있는 지금도 성훈의 잠자리는 아직 온수 매트 위. 1년 전 이사한 후 여전히 정리되지 않은 집안 풍경에 시간이 멈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자유분방(?)한 그의 일상이 공개된다. 과연 그의 집은 잃어버린 깨끗함과 계절감을 되찾을 수 있을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 밀린 청소는 한 번에 해야 제 맛?! 백만년만의 분리수거! 촬영 중 “좁게 살 때는 좁아서 더럽고, 넓게 살면 넓게 지저분하고 더럽다”고 밝힌 성훈이 드디어 밀린 집 청소를 감행한다. 집안 곳곳에 포진하고 있는 짐들과 쓰레기 더미들에 몇 번이나 재활용 처리장을 왔다 갔다 하며 진땀을 빼는 성훈의 고군분투기는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를 제대로 저격할 예정이다.
# 명불허전, 먹성훈의 귀환! 과거 ‘나 혼자 산다’에서 엄청난 먹성으로 보는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던 그가 그 진가를 제대로 발휘한다. 다이어트 중이라고 밝힌 성훈은 식단 조절을 하나 싶더니, 이내 변함없는 먹성에 주체할 수 없는 식탐까지 터지면서 더 업그레이드된 먹방을 선보인다고. 이처럼 머리와 몸이 따로 노는 그의 웃픈 사연에 유쾌한 웃음은 물론 뼈아픈 공감까지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처럼 ‘나 혼자 산다’에 오랜만에 다시 돌아온 성훈은 한층 더 엉뚱하고 소탈해진 매력으로 다시금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는 “‘나 혼자 산다’를 촬영할 때마다 항상 편안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오랜만에 다시 뵙는 만큼 시청자분들도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배우 성훈의 엉뚱발랄한 일상은 15일(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날 수 있다.
‘나혼자산다’ 성훈 (사진=MBC)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