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러시아월드컵 우승후보인 아르헨티나(FIFA 랭킹 5위)와 프랑스(랭킹 7위)가 16강전서 격돌, 일찌감치 빅매치가 성사됐다.

덴마크(랭킹 12위)는 조별리그 D조서 3전승을 거둔 상승세의 크로아티아(랭킹 20위)와 8강행을 다투게 됐다.

▲ 메시 살아난 아르헨티나, 후반 41분 극적 결승골로 16강행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 움직임에 크게 영향을 받는다.

메시 컨디션에 따라 세계최강팀이 됐다가 종이호랑이가 됐다가 한다.

27일 새벽(한국시간) 메시는 우리가 알던 그 메시가 됐다.

절묘한 볼 컨트롤, 정밀기계같은 슈팅을 선보였다.

메시는 나이지리아를 2-1로 누르고 D조 2위(1승1무1패)로 간신히 16강행을 확정지은 뒤 "이길 줄 알았지만 이렇게 힘든 여정일 줄은 미처 몰랐다"고 머리를 절래절래 흔들었다.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조별리그 D조 3차전 나이지리아(48위)와 경기에서 2-1로 이겨 2006년 독일 월드컵부터 4개 대회 연속 16강 진출 행진을 이어갔다.

나이지리아는 후반 막판 결승골을 내주며 1승2패로 탈락의 눈물을 흘렸다.

같은 시간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린 경기에서 크로아티아는 아이슬란드를 2-1로 누르고 3전 전승, 조 1위로 16강에 올라 덴마크를 상대하게 됐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와 1-1로 비겨 놀라움을 안겼던 아이슬란드는 1무 2패,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나이지리아를 반드시 꺾어야 16강에 오를 수 있는 아르헨티나는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섰다.

그 첫 매듭을 역시 메시가 풀었다.

전반 14분 메시는 하프라인에서 에베르 바네가가 길게 넘겨준 볼을 달려가면서 왼발 허벅지로 받은 뒤 왼발로 살짝 앞으로 전진하며 컨트롤, 곧장 오른발 대각선 슛으로 나이지리아 골망을 흔들었다.

신기에 가까운 볼터치 능력, 수비수를 매단채 뛰어가며 빈 곳을 찔러넣는 놀라운 솜씨를 과시했다.

메시는 전반 34분 프리킥을 얻었지만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와 추가득점에 실패했다.

아르헨티나는 주도권을 잡고도 후반 6분 나이지리아에 페널티킥 동점골을 허용, 16강에 멀어지는 듯 했다.

무승부라면 아르헨티나는 2무1패로 1승1무1패가 되는 나이지리아에 조 2위자리를 넘겨줘야 한다.

후반 40분까지 뜻을 이루지 못하던 아르헨티나는 후반 41분 로호가 오른쪽 측면에서 가브리엘 메르카도가 올려준 크로스를 오른발로 논스톱 슛, 역사적인 결승골을 뽑아냈다.

메시는 기쁨에 겨워 로호의 등에 올라탔다.

VIP석에서 경기를 보던 전설 마라도나는 신께 감사의 기도를 올렸다.

▲ 프랑스, 덴마크 이번대회 첫 0-0무승부· 페루는 호주 2-1로 누르고 조3위프랑스와 덴마크는 26일(한국시간) 밤 11시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시작된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에 그쳤다.

경기전 16강행을 확정지었기에 그저 컨디션 조절정도로 여기는 듯한 경기내용을 보여 관중들의 야유를 받았다.

프랑스는 2승1무로 조1위, 덴마크는 1승2무로 조 2위를 했다.

대회 첫 무득점 경기로 어찌보면 덴마크가 현명했다.

이겨서 조1위를 해 봤자 아른헨티나를 만날 것이기에 보다 편한 크로아티아를 선택한 듯 했다.

덴마크는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16강에 올랐다.

같은 시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C조 3차전선 36년만에 월드컵 무대를 다시 밟은 페루가 호주를 2-0으로 완파, 2패끝에 1승을 따냈다.

호주는 페루전에서 이기고, 덴마크가 프랑스에 패하면 골 득실에 따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었지만 이도 저도 안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