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기안84가 공황장애와 불안장애를 겪고 있음을 고백했다.

1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 기안84는 떨어진 약을 받기 위해 서울에 위치한 한 병원을 찾았다.

이날 기안84는 스스로 "공황장애가 있다"고 밝혔다.

기안84는 공황장애와 불안장애가 복합적으로 겪고 있었다.

기안84는 지난해 MBC 연예대상 당시 처방을 받고 무대에 올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치의 역시 해당 방송을 주목하고 있었다.

이에 전현무와 한혜진은 "선생님이 약을 더 써야겠다고 하시지 않았냐"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주치의는 "성인 ADHD는 거의 반 정도가 불안장애를 동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기안84는 대학 시절 단체 생활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박나래가 "우리와 있을 때는 괜찮지 않느냐"고 말했고 기안84는 "정말 제일 편한 모임이다"고 화답했다.

기안84는 주치의의 제안에 따라 집중력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기안84는 충동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치의는 "주기적인 운동이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수면, 식사를 규칙적으로 잘 해야한다.음주도 끊어야 약이 더 효과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 "지금처럼 강연과 같은 행동을 회피하지 말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