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곤이 자신을 폭행한 남성 2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보상액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사건파일 24'에선 이태곤과 가해자의 폭행 사건을 집중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 패널은 "지난해 1월 이태곤이 폭행을 당했고 형사적인 결론은 마무리가 됐는데 (이태곤 측이)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정신적 피해나 앞으로 일할 것에 문제가 있다고 해서 4억을 요구했다. 상대편 측에선 4억이 너무 많다며 3000만 원이 적절한게 아니냐고 해서 아직 조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태곤 측이 보상액으로 4억을 요구하는 이유는 폭행 사건으로 인해 배역을 맡지 못하는 부분 등을 들었다고.
하지만 가해자 측은 이태곤이 폭행 사건으로 인해 오히려 수입이 늘었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한 패널은 "진료비로 나온 배상금은 보상을 하겠는데 4억이 너무 과하다며 두가지 이유를 대고 있다. 사건 이후 치명적 피해를 입었고 드라마 취소까지 된다고 하는데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는거다. 또 하나는 오히려 이런 이야기들을 에피소드로 얘기하며 수입이 증가한 게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태곤 소속사 관계자는 "저희가 따로 반박할 건 아닌 것 같고 판결이 진행 중이다"라고 했다. 이태곤 근황에 대해서는 "촬영도 가끔 다니고, 아이들도 가르치고 있고, 본인도 대학원 가서 배우는 게 있다"라고 주장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