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이 '미투'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에 휩싸인 뒤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있는 가운데 박일서 대한가수협회 전 수석부회장의 폭행시비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박일서 전 수석부회장은 26일 오후 와의 전화통화에서 "전임 임원으로서 해임과 징계 부분에 대해 해명을 듣는 것은 정당한 권리"라며 "김흥국 회장이 제 멱살을 잡고 밀치고 어깨와 팔을 잡고 밀쳐 전치 2주 좌견 관절부 염좌 상해를 입혔고 입고 있던 옷도 찢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김흥국씨는 내가 마치 추가 성추행관련 인터뷰를 한 A씨를 사주한 것처럼 언론에 흘리고 있는데 무슨 근거로 그렇게 단정하는지 알수 없다"면서 "만일 A씨가 근거없는 사실을 왜곡했다면 당장 A씨를 고소하면 될 일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면서 없는 말을 만들어 마치 누군가 사주한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한가수협회는 지난 20일 서울의 한 중식당에서 전국지부장 회의를 가졌다.

박일서 전 수석부회장과 함께 협회 차원의 징계를 받은 일부 임원들이 징계의 부당함과 무효를 주장하기 위해 회의장에 들어갔다가 고성과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 협회 측은 "이미 해임돼 회의장에 들어올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라 나가라"고 했고, 박 전 수석부회장 측은 "부당한 징계에 대해 해명을 듣고 싶다"고 맞섰다.

결국 이 일로 김흥국은 박 전회장 측으로부터 상해 및 손괴 혐의로 피소됐다.

앞서 김흥국 측은 "박일서씨 등 일행이 회의장에 무단 난입해 계속 소리를 질러대며 회의를 방해해 밀어낼 수밖에 없었다"면서 "현장에서 주먹질은 없었고 밀고 밀리는 상황이었다.옷이 찢어진 것을 보지 못했다.나중에 중국집 지배인이 영업장에서 방해하지 말라고 해서 회의도 못하고 나갔다.그들은 회의가 무산되는 것을 보고 그냥 갔다.그런데 그 일로 고소까지 한다는건 어이없는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흥국 측은 박일서 등을 대한가수협회 임원에서 해임하고 회원 제명을 결정하면서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로 고소한 상황이다.

개인적 이해관계에 따라 김흥국에 대해 일방적인 주장과 폭로를 해서 협회의 명예와 위상을 실추시켰다는 이유다.

이 일로 박일서 전 대한가수협회 수석부회장에 대한 관심도 쏟아졌다.

박일서는 1987년 김창남과 함께 듀오 '도시아이들'을 결성, 펑키 리듬의 댄스곡 '달빛창가에서'란 곡으로 스타덤에 올랐고 1990년 해체 직전까지 '텔레파시' '선녀와 나무꾼' '소설 속의 연인' 등의 히트곡을 내며 인기를 모았다.

이후 음악적 갈등으로 91년 각자의 길을 걷게 되고, 박일서는 국내 최초로 '쇼밴드'란 형태의 7인조 그룹 '주크박스'를 조직해 밤무대 등지에서 활동했다.

김창남이 지난 2005년 간암으로 세상을 떠난 뒤 박일서는 2011년 ‘일승’이라는 이름으로 컴백해 라틴 댄스의 솔로 앨범을 선보인 바 있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달 30대 여성에게 성폭행 및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당했다.

또한 지난 25일에는 부부 싸움 중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가 26일 아내가 '처벌불원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