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사랑(40)이 이탈리아에서 추락 사고로 오른쪽 발이 골절돼 수술받았다.

소속사 레오인터내셔널은 26일 공식자료를 통해 "김사랑이 지난 18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포르나세티 가구매장을 둘러보던 중 업체의 소홀한 안전관리와 부주의로 경고 표시 하나 없이 방치된 구멍으로 추락했다"며 "대략 2m 높이에서 추락, 오른쪽 발 골절상과 함께 추락지점인 계단에 떨어지면서 온몸에 타박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앞서 소속사 관계자는 김사랑이 지난 21일 귀국해 23일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현재 가장 위급했던 발의 골절 수술을 마치고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라며 "수술 외 부위에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사랑이 심신이 많이 놀란 상태로 의사의 권고에 따라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김사랑의 향후 스케줄은 치료 결과에 따라 논의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