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과 양기대 전 광명시장, 전해철 의원은 17일 진행된 TV토론회 초반부터 거센 공격과 방어로 치열하게 맞붙었다.

양 전 시장과 전 의원은 이 전 시장의 도덕성 검증을 쟁점으로 삼아 협공에 나섰다.

전 의원은 ‘야당 후보를 꺾을 수 있는 나만의 강점이 무엇이냐’는 공통 질문에 "나는 막말, 부패, 전과로 인한 구설수가 전혀 없었다.그래서 내가 적임자"라고 강조했고, 양 전 시장도 "도덕성에 흠결이 있으면 안 된다.현재 야당은 우리 후보 중 가장 도덕성에 문제가 있는 후보가 (본선에) 올라오길 바라고 있다"며 이 전 시장을 겨냥했다.

이어진 주도권 토론에서도 이 전 시장이 공격의 대상이 됐다.

양 전 시장은 "이재명 후보는 전과가 음주운전, 검사 사칭, 특수 공무집행 방해 등 4개나 된다는 건 사실 아니냐"며 "이 후보의 친척이 연루된 채용 비리가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했다.

이 전 시장은 "음주운전은 젊은 시절 했던 일이고 반성하고 있다.특수공무집행방해는 시의회 점거에 대해 책임을 진 것이고, 검사 사칭은 내가 한 게 아니다"라고 반박했고, 친척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고 일축했다.

전 의원은 "성남시의 공공기관 내부 청렴도가 꼴찌 수준인데, 이 후보의 측근 비리가 많은 것과 연관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전 시장은 수행비서가 연루된 비리 사건에 대해 "내가 해임한 후 벌어진 일"이라고 했고, 사무국장이 연루된 의혹에 대해서는 "그 사람이 로비한 게 실패한 것으로 나중에 벌금형을 받았다"고 말했다.

전 의원이 또 이 전 시장의 전과에 대해 언급하자, 이 전 시장은 "정말 수도 없이 얘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국민들이 이 부분 감안해서 나를 판단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모두 과거에 해명했다"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자신을 향한 공격을 최대한 방어하면서 ‘원팀’을 강조했다.

그는 "잠시 경쟁을 하더라도 크게 상처주지 말고 경기가 끝나면 함께 하자"면서 "경선이 끝나면 원팀의 정신으로 함께 본선을 치르자"고 두 후보에게 당부했다.

전 의원에게는 ‘민주당의 1당 사수’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양 전 시장과 이 전 시장이 "1당이 무너질 가능성 있으면 선당후사의 선택을 해야 하지 않느냐"고 공격하자, 전 의원은 "1당이 무너질 상황이면 출마를 하지 않겠다고 지도부에 밝혔지만 당 차원의 만류는 없었다"면서 "1당 문제에 대해 염려하거나 출마를 망설일 때는 지났다"고 말했다.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은 18~20일 실시된다.

1위 득표자가 과반을 얻지 못했을 경우 1·2위 간 결선투표가 23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다.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자들이 TV토론회가 진행된 17일 서울 SBS 목동스튜디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해철 의원, 양기대 전 광명시장, 이재명 전 성남시장.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