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인천 권기범 기자] SK가 정말 힘들게 승리했다.

그만큼 두산의 추격은 무서웠다.

SK는 25일 인천SK행복드림 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의 홈경기를 연장 10회말 노수광의 끝내기번트안타로 승리했다.

7-6 스코어.SK 선발 산체스(7이닝 1실점)와 두산 선발 린드블럼(6이닝 3실점)의 맹투는 그저 연습경기였다 선발 강판 후 불펜전쟁, 동시에 타선전쟁이 열렸다.

우선 두산이 뒤쫓았다.

두산은 8회말까지 1-3으로 뒤졌다.

하지만 올 시즌 접전의 명수, 두산의 힘은 여전했다.

SK 박정배가 등판하자 방망이가 폭발했다.

선두타자 정진호의 2루타와 박건우의 좌월 투런포로 단숨에 동점을 만들더니 김재환의 삼진 후 곧바로 양의지가 역전 좌월 솔로포를 터뜨리는 기염을 토했다.

SK도 맞불을 놨다.

선두타자 이재원이 9회말 등판한 함덕주를 상대로 동점 솔로포를 쏘아올린 것. 하지만 2사 만루까지 만든 기회서 SK도 추가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4-4에서 연장돌입. 연장도 치고받았다.

10회초 두산 타선이 다시 폭발했다.

바뀐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오재일의 좌중간 안타 후 오재원의 번트, 허경민의 좌전안타로 1사 1, 3루를 만들었다.

SK는 그 다음 타자가 9회초 동점 투런포를 쏘아올린 박건우. 당연히 자동고의4구, 4번은 김재환이 아닌 수비강화를 위해 9회 교체투입된 조수행이었다.

하지만 조수행에게 좌전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다시 4-6으로 뒤졌다.

하이라이트는 11회말. SK가 다시 재반격 끝내기 승리로 방점을 찍었다.

1사 후 최승준의 우중간 안타, 이재원의 볼넷으로 기회를 만들었고 나주환이 우중간 깊숙한 2타점 동점 적시 2루타를 뽑아냈다.

6-6으로 만드는 드라마. 중견수 실책까지 겹쳐 나주환은 3루까지 진루했다.

이후 정진기가 바뀐 투수 김승회에게 2루 땅볼로 돌아섰지만 노수광이 2루수 앞으로 천천히 굴러가는 번트안타로 끝내기 승부를 장식했다.

오재원은 급하게 잡아 돌면서 공을 던졌지만 이미 늦었다.

시즌 12, 통산 1042, 개인 2번째 끝내기 안타. 힐만 감독은 "대단한 추격전이었다.선발 산체스의 투구는 흠잡을데 없이 좋았다.불펜도 다소 흔들렸지만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며 "수비에서 불안한 부분이 있었지만 중요한 순간에 좋은 플레이도 보여줬다.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물고 늘어진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끝내기 주인공 노수광은 "처음에는 치겠다는 생각으로 타석에 섰다.그런데 수비수들이 좀 뒤쪽에 위치해있다는 느낌이 들어서 번트를 시도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대고나서 타구가 굴러가는 것을 보고 세이프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지난 번에도 끝낼 수 있는 상황을 겪어서인지 좀 마음이 안정되는 것을 느꼈다.앞으로도 계속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전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