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최고스타 ‘컬벤져스’가 24일 브라보앤뉴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공식 발표했다.‘컬벤져스’는 평창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여자 국가대표 컬링팀으로 ‘영미’, ‘안경선배’ ‘팀킴’ 등 국민적 유행어와 숱한 화제를 뿌리며 국내외 언론의 주목을 이끈 모두가 인정하는 평창 올림픽 최고의 스타이자 ‘컬링 신드롬’의 주역이다.

브라보앤뉴는 "매니지먼트 계약은 선수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 김영미, 김초희와 김민정 감독을 포함한 ‘컬벤져스’ 전체에 해당하며 앞으로 브라보앤뉴가 광고, 협찬, 라이센싱, 방송출연, 인터넷 콘텐츠 등 모든 사업 영역에 걸쳐 독점적인 에이전트 권리를 행사한다"라고 밝혔다.

계약기간과 계약조건에 대해서는 양측의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장상진 브라보앤뉴 마케팅 부문대표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여자 컬링 대표팀에 대한 체계적인 매니지먼트 관리와 지원은 물론 ‘국제 초청컵 컬링대회’의 국내 유치 등 굵직한 이벤트를 추진해 올림픽으로 시작된 ‘컬링 붐’을 지속시키고 확대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민정 감독은 "대회참가 및 훈련지원, 경기력 향상 등의 업무는 지금처럼 소속팀인 경북체육회가 전담한다.그 외에 광고와 후원유치, 홍보와 대외활동 등 마케팅 관련 업무는 브라보앤뉴가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이번 계약으로 베이징 올림픽을 위한 훈련에 집중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고 성원해 주신 분들께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브라보앤뉴는 콘텐츠미디어그룹 NEW(회장 김우택)의 스포츠사업 부문으로, LPGA에서 활약하고 있는 박인비, 유소연, 허미정 그리고 KLPGA의 이승현, 백규정, 오지현, KPGA 김태우(2016 KPGA 신인상 수상)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다.

평창올림픽에서 맹활약한 동계종목과 관련해선 이승훈, 정재원, 차민규, 황대헌, 김예진, 차준환 등이 소속돼 있다.

밖에도 브라보앤뉴는 아이스클라이밍 송한나래, 테니스 장수정, 탁구의 신유빈, 조대성 등 각 종목의 국가대표급 선수에 대한 매니지먼트 사업과 방송중계권 사업, 연맹협회 마케팅대행, 스포츠이벤트 사업, 광고커뮤니케이션 사업 등 스포츠관련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hjlee@sportsworldi.com사진=김두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