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섭 대구남구청장 출마예정자가 '신천에 물사랑 공원 조성' 공약을 발표했다.

대구남구청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권오섭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부위원장이 신천에 물사랑 공원 조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권오섭 한국당 대구시당 부위원장은 22일 “대구의 젖줄인 신천에 물사랑 공원을 만들어 세계 물포럼을 개최한 대구시민의 자긍심을 높이자”고 제안했다.

이날 권 부위원장은 “물산업 클러스터와 관련한 다양한 시설을 보완해 물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신천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기 위해서는 신천 상류 지점인 상동교와 고산골 용두토성을 정비하고, 공룡공원과 연계한 ‘물사랑 공원’을 조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나치게 인위적으로 조성된 콘크리트 제방과 물막이 보 대신 자연 물막이를 설치해 신천의 자연성을 회복하고, 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여름철 캠핑장과 물놀이장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권오섭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부위원장은 “남구의 발전을 이야기하면서 신천과 앞산을 빼놓을 수 없다”면서 “신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으로, 전국적으로 유명한 대구의 무더위와 신천을 접목시켜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경상매일신문=김영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