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연료전지 설비 준공 등 2030년까지 신재생설비 6GW 확충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 확대에 7조 9000억원을 투자한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21일 신인천발전본부에 취임 후 처음으로 방문해 “3020 재생에너지 정책을 앞장서 이행하고,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설비 확대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부발전은 자체적으로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목표를 정부 정책 비중보다 10% 높은 30%로 설정했다.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와 연료전지, 에너지저장장치 등 신에너지 설비를 확대해 신재생발전 설비용량을 6GW 규모까지 끌어올리기로 했다.

첫 단계로 내년 준공을 목표로 신인천발전본부에 80MW규모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건설하고 있다.

연료전지는 열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하는 효율적인 설비로, 발전과정에서 발생된 열은 인근 청라국제도시 난방을 위해 공급한다.

지역주민들은 조금 더 저렴한 요금으로 난방을 할 수 있게 된다.

이 회사는 또 신인천발전본부 건물옥상 등 유휴 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설비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설비 이외에 발전소 근처에 국내 최초의 해양 태양광 발전설비를 올해 안에 설치한다.

이는 지역주민 민원에 따라 육상에서 태양광 부지 확보가 곤란한 점에 착안한 사업이다.

신인천발전본부 발전설비 운영 현황과 본부 내 건설 중인 연료전지 설비 건설현장을 점검한 신 사장은 전력공급 안정을 위해 힘쓴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간담회에서는 직원들이 건의한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는 행복한 회사’에 대한 의견에 귀를 기울였다.

신인천본부에서 열린 신재생에너지 토론회에서 신 사장은 “전력 생산과 공급의 최우선 가치는 친환경”이라며 “깨끗한 에너지를 만드는 신재생에너지설비를 확충하기 위해 직원 모두의 역량을 집중하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