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이 금호타이어 노조를 설득하기 위해 광주로 내려가 대화를 시도했지만 결국 무산됐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과 차이 회장은 이날 오후 KTX를 타고 노조가 있는 광주공장으로 향했지만 노조가 만남을 거부했다.

노조 관계자는 "사전 약속 없이 일방적으로 광주에 내려왔다"면서 "아무런 준비 없이 대화할 수는 없어 거절했다"고 말했다.

차이 회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금호타이어 정상화를 위해서는 노조의 도움이 절실하다"면서 "매각과 관련해 노조와의 대화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에 노조는 더블스타에 ▲더블스타 경영 관련 지표 ▲금호타이어 인수 자금 관련 지표 ▲금호타이어 중국공장 정상화 계획 및 근거 자료 ▲국내법인의 향후 10년간 경영계획 자료를 제출하고 검토 후 대화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이동걸 산은 회장과 차이융선 더블스타 회장이 금호타이어 노조와의 만남을 시도했지만 불발됐다.

사진/뉴시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