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하룻밤만 재워줘'에 탤런트 한보름이 합류하며 스페인 편이 한층 흥미로워졌다.

20일 방송된 '하룻밤만 재워줘'에서는 코요태의 김종민과 배우 이태곤이 스페인의 유명 배우 커플과 그의 친구들과의 인연을 뒤로하고 세비야로 이동하여 한보름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태곤(사진 왼쪽)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스페인 친구들과 저녁식사를 이어갔다.

이태곤은 식사 도중 카탈루냐 지역의 전통문화인 ‘카스텔’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서로 단합하고 믿음으로 살아간다는 점에서 한국과 스페인 국민성향의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또 목청껏 응원하며 즐겁게 FC바르셀로나 경기 관람을 이어가는 김종민의 모습도 공개됐다.

세계적인 축구스타 메시의 멋진 골을 직접 보는 행운을 얻은 김종민은 친구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전반전이 끝나고 쉬는 시간이 되자 김종민에게 누군가가 말을 걸었고 그에 대한 호기심을 드러냈다.

말을 건 사람은 FC바르셀로나팀의 SNS담당자였고, 김종민이 촬영카메라와 함께 경기장에 들어올 때부터 유심히 지켜보고 있었던 것이다.

김종민이 한국의 유명가수라는 것을 알게 된 그는 사진을 촬영해 바르셀로나팀 SNS에 올리자는 제안을 했고 김종민은 이를 수락. 1억명의 팔로워를 자랑하는 FC바르셀로나팀의 SNS에 축구관람 인증샷(위 사진)이 올라가는 행운까지 거머쥐었다.

편안하고 따뜻한 하룻밤을 보낸 김종민과 이태곤은 다음 날 아침 로제에게 라면과 김치찌개로 한국음식을 대접한 후 바르셀로나를 떠나 세비야로 향했다.

세비야에서도 하룻밤을 부탁할 수 있는 사람을 찾는 일은 여전히 어려웠고, 김종민과 이태곤은 바르셀로나에서의 성공을 떠올리며 유명한 식당을 찾아 그곳에서 시도해보기로 했다.

카페 매니저에게 물어 음식점들이 모여있는 곳을 찾은 김종민과 이태곤은 그곳에서 한보름(사진)을 만났지만 알아보지 못했고 스페인 유학생으로 착각했다.

두 사람은 한보름에게 하룻밤을 신세질 수 있으리라는 희망을 품고 시키는 데로 다했고 눈치를 보며 전전긍긍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웃음을 자아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