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정주리(사진)가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13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68㎏에서 56㎏으로 체중 조절했다며 "앞으로도 운동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임신하고 몸무게가 77㎏까지 늘었다던 정주리는 "늘어난 체중에 사진찍기도 싫고 늘 애들 사진만 올렸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 사진보다가 다시 자극 받으려고 큰맘 먹고 올려요"라며 다이어트 전·후 사진을 비교해 올렸다.

비포(before)는 68㎏, 애프터(after)는 56㎏이라고 설명했다.

체중 감량에 성공한 정주리는 "몸무게는 거의 돌아왔지만 이제는 제충 감량에 집착하지 않고 근력운동을 열심히 해볼까 한다"며 공개적으로 다짐했다.

다이어트 비결에 대해서는 "식단은 탄수화물 금지하려 했고. 고기는 많이 먹어도 좋다고 해서 소고기는 비싸니까 저렴한 가격의 수입산으로 잔뜩 사서 먹었고 닭고기는 구워서 후추 뿌려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은 사실 애 둘을 놔두고 헬스장을 꾸준히 나갈 시간과 돈의 여유는 없었다"면서 "계단 오르기와 실내 자전거, 유튜브 보고 추는 줌바댄스로 운동했다"고 말했다.

정주리는 다이어트 중 힘들었던 경험도 털어놨다.

그는 "남편이 철저히 관리해준다고 닭고기 간 못해 먹게 해서 그때 서러워서 울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