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무기 통한 체제 안전 과제 해결 / 이번 판은 당연히 이겼다고 생각”블라디미르 푸틴(사진) 러시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을 핵무기 개발을 통해 체제 안전 확보라는 자신의 전략적 과제를 해결한 ‘소양 있고 성숙한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신문의 날’(13일)을 이틀 앞둔 이날 러시아 신문·통신사 대표들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새해 한반도 주변 정세를 어떻게 평가하는가’라는 질문에 답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나는 김정은이 당연히 이번 판을 이겼다고 생각한다.그는 자신의 전략적 과제를 해결했다"며 "핵폭탄을 갖고 있고 사실상 전 세계 어느 지점, 최소한 적의 영토 모든 지점까지 도달할 1만3000㎞나 되는 글로벌 사거리의 로켓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제 북한 지도자는 상황을 정리하고 진정시키는 데 관심이 있다"며 "그는 전적으로 소양이 있고 이미 성숙한 정치인"이라고 분석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을 보유한 상황에서 북핵 문제 해결은 협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미 있는 현실(북한의 핵 보유)에서 출발할 필요가 있으며 아주 조심스럽게 행동할 필요가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란 어려운 과제를 설정할 경우 전적으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