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2시29분 규모 5.4의 강진이 포항에서 일어나자 코레일은 "경부고속선과 경부선 등 포항 인근 일부 구간에서 모든 열차를 서행 운행토록 조치했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KTX는 170km이하로 속도를 줄이는 등 모든 열차가 절반 가까이 속도를 줄여 안전운행 중이다.

코레일은 여진이 발생하지 않을 경우 단계적으로 속도를 높여 완전 정상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여진에 계속 이어지고 있어 정상 속도까지는 상당시간이 걸릴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