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 2시 29분 역대 지진 2위 규모에 해당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발생 위치는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36.12 N, 129.36 E)이다.

이에 해당 발생 지역에서 약 3.1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한동대학교에서 큰 피해가 발생한 상황이다.

특히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학생들이 대피하던 중 건물 외벽 벽돌이 무너지는 아찔한 상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우려가 모아지고 있다.

이외에도 학생들이 운동장에 대피한 사진과 유리창 깨져 있는 사진 등 위험한 모습이 공개됐다.

경찰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현재까지 인명피해 보고는 없다"고 설명했다.

경북도소방본부도 "캠퍼스 내 올네이션관 4층에서 화재 발생 신고도 있었지만 피해가 크지는 않았고 스프링클러 등으로 바로 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