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중증외상 권위자인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는 JSA를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와 관련해 "2차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냈지만 예후가 나빠질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며 "여전히 위중한 상태이다"고 설명했다.

15일 오전 9시30분부터 3시간 반 가량 수술을 집도한 이 교수는 이날 오후 3시30분 브리핑 자료를 통해 "2차 수술에서 오염 부위를 제거하기 위해 복강 세척 이후 복벽을 봉합하는 데 성공했고, 복벽에 남아있던 1발의 총알을 제거한 뒤 수술을 끝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고도의 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대량 출혈에 의한 쇼크 상태에 빠졌던 기간이 길었기에 일반적인 외상 환자에 비해 예후가 불량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북한군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쯤 JSA 분계선을 넘어 우리측으로 귀순했으며 이 과정서 저지에 나선 북한군 병사 4명이 40여발을 난사했다.

귀순병사는 6발을 맞아 위중한 가운데 주한미군 헬기편으로 수원 아주대 병원으로 응급 후송, 이국종 교수로부터 5시간 넘는 수술을 받았다.

총알이 장기를 관통한데다 장기가 외부로 분출된 분병 등에 오염되는 등 극히 위독한 상태로 생명유지 장치에 의존해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